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 부산 산정산악회

No. 1008
Read: 192, Vote: 0, Date: 2019/08/10 22:59:58
글 제 목 영축산 2019년 8월18일 시살등 청수골 배내골 영남알프스
작 성 자 산정인 (mysanjung@mysanjung.co.kr)
홈페이지 http://www.mysanjung.co.kr/ (Visit : 2)


행선지:영축산1,081m[경남 양산시 하북면/원동면]

언  제:2019년 8월18일 07:40

출발장소:해운대 장산역10번 출구[롯데마트]

승차장:장산역10번출구07:40[출발]~서면역12번출구08:05[케이티]~동래08:17[세연정]~덕천동08:30[부민병원 숙등역6번]

귀가 하차장소:부민병원앞~동래세연정~거제리~서면교차로~[광안대교통과 후~해운대 장산역[부산도착 예상 시간18:00전 후]

산행코스 A:통도사 지산리-영축산장-영축산[1.081m]-함박등-채이등-죽바우등-시살등-청수우골-장안사-배내골산행시간 5시간,

산행코스 B:배내골 청수골[자유시간]

준비물: 도시락 물 간식  장갑 모자[산행 기본장비]

회  비:\30,000 [1인 전세버스 분담금]

근교산행 차량이용 기준:20인 이상 45인승 /20인 이하 25인승 사용합니다,

산행문의:633-5670

팩   스:051-980-2250

e-메일:mysanjung@mysanjung.co.kr

예   약: 수협 703-02-107066 김 홍수

산행신청은 전화&홈 산행신청하기[클릭]작성,

부산 산정 산악회 홈 http://www.mysanjung.co.kr
-----------------------------------------------------------------------------------------------
Tip.1
산행참여는 고객도 소비자도 아니다, 등반 대원으로서 누구나 안전한 일정을 위해 일익을 담당해야 하며,
상호 배려와 협력은 기본이며, 알피니즘  기본등반 개념과 산정의 정신과 문화 인지해야한다,

Tip.2
문명의 발달로 야기된 자기중심 적인 이기심 과 아집 부와 명예.......이런 도심의 제도와 틀에서 벗어나,
본연의 나를 찾아가는 산이기에 자연에 적응과 동화될 순수한 빈 마음으로 참여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입니다.

Tip.3
산정산악회는 합법적인 신차사용을 원칙으로 하고, 공식적으로 술과 음식은 일체 제공 하지 않는 산행중심의 등산문화를
만들어가는 산악회 입니다,[산 꾼의 기본 자신이 먹을 것은 본인의 배낭에 스스로 준비하는 것].

Tip.4
도심에서 친구 만들어서 산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용기와 도전 정신으로 당당히 참여 하신다면, 품격을 갖춘 산우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산정산악회는 특정한 직업 지역이 주축이 되는 단체가 아닙니다, 정회원 일일 회원을 구분하지 않으며, 산과 자연을 사랑하는 각계각층의
시민이 중심이 되는, 초보를 배려하는 전통을 가진 산악회 입니다.
----------------------------------------------------------------------------------------------
<<아래 참고사진>>

지산리에서 영축산가는 숲길,

영축산 가는길,

영축산장에서 정상 가는길,



영축산에서 바라본 함박등 방향,
----------------------------------------------------------------------------------------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에 걸쳐 있는 산.

[명칭유래]
영축산은 석가모니가 화엄경을 설법한 고대 인도의 마가다국에 있던 산 이름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자 표기는 ‘영취산(靈鷲山)’과 ‘취서산(鷲栖山)’ 두 가지로 표기되지만 이에 대한 한글 표기는 영축산·영취산·축서산·취서산 등으로 표기되어 있어 혼동을 불러 일으켰다. 이 같은 현상은 한자 ‘취 또는 축[鷲]’ 자에 대한 한글 표기의 문제에서 비롯되었다. 일반 옥편에서는 ‘독수리 취’라고 표기되어 있다. 그러나 불교에서는 ‘축’으로 발음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리고 ‘취 또는 축’ 자가 원래 ‘축’으로 표기되었다는 근거는 1463년(세조 9)에 간경도감에서 간행된 『법화경언해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산 이름 혼동의 원인은 불교에서 유래된 ‘축[鷲]’ 자를 일반인들이 접하기 쉬운 한자사전의 표기 ‘취’로 읽기 시작하면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혼동을 피하기 위해 2001년 1월 9일 양산시 지명위원회에서 영축산으로 확정되었다.

[자연환경]
동쪽 사면은 깎아지른 듯 급경사이고 서쪽 사면은 상대적으로 완만한 경동 지형을 이루는 영축산은 산정이 화강암으로 된 예리한 톱니바퀴형으로 되어 있어 멀리서 보면 하나의 성채 같다. 영축산은 가지산에서 남쪽으로 뻗은 줄기가 능동산에 이르러 두 줄기로 갈라지는데, 남서진하는 줄기는 밀양의 천황산과 제약산으로 이어지고, 동쪽으로 내려와 배내고개를 건너 남진하는 줄기는 간월산과 신불산을 지나 영축산의 첫머리에서 높이 솟구쳐 계속 남쪽으로 이어진다.

영축산에서 신불산으로 이어지는 정상은 펑퍼짐한 산으로 광활한 능선의 억새밭이 천국을 이루고 있다. 산록에는 곳에 따라 산정으로부터 기계적 풍화 작용에 의해 부서지고 떨어진 애추(자갈더미)가 형성되어 있고, 그 아래로 깊은 골짜기가 이어진다.

[현황]
한반도의 등줄기인 태백산맥이 남쪽으로 뻗어 내리다가 경상남도와 경상북도의 경계에서 다시 한 번 힘차게 솟아오른 이른바 영남 알프스 준봉의 하나이다. 영축산의 남쪽 산록에 있는 가지산 도립공원 내에는 큰 사찰인 통도사가 있다.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COMMENT NAME    P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