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일본/알프스 시로우마다케1차

페이지 정보

본문

일본 북 알프스[북단]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1차
언 제 2018년6월23~26일 [3박4일]
부산산정산악회 http://www.mysanjung.co.kr

코 스:사르쿠라[村營猿倉壯]~하쿠바지리고야[白馬尻小屋]~다이세케이[大雪溪]~하쿠바산소우[白馬山莊 1박]~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미쿠니사카이[三国境]~고렌게산[小蓮華山2,766m]~하쿠바 오이케산소우[白馬大池山壯]~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6m]~텐구하라(天狗原2.180m)~쯔가이케산소우(梅池山莊)곤돌라~쯔가이케 중앙주차장[梅池中央駐車場], 산행시간: 첫날 7시간/ 둘째 날 7시간30분,

poto0164641.jpg

하쿠바 숙소에서 산행 전 일어나 산을 바라보고, 2017년 8월 하순 답사 때 보다 올해는 눈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poto0164642.jpg

일본 어느 곳에서나 식단은 정갈하고 단아해 차려진 음식 남김없이 모두 먹으면 내겐 딱 맞다,

poto0164643.jpg

올해는 많은 잔설로 하쿠바-사르쿠라 노선버스는 7월부터 운행으로 택시로 나뉘어 들머리로 접근한다,

poto0164644.jpg

25분여 만에 들머리에 도착했다,

poto0164646.jpg

하쿠바 지리고야 가는 길에 눈을 이고 고봉들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poto0164648.jpg

사르쿠라-하쿠바지리고야 구간,

poto0164649.jpg

대설계 입구 하쿠바 지리고야,

poto01646410.jpg

작년[2017년]에 비해 빙하가 많이 내려와 산장아래까지 빙판이 형성돼 있다,

poto01646412.jpg

산장을 뒤로하고....

poto01646415.jpg



poto0164654.jpg

삼복더위 한여름 빙하 위를 걷지만 청량감이다,

poto0164657.jpg

다이세케이[大雪溪] 빙하 위를 걷는 구간은 계절과 기온 강설량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현재는 하쿠바 지리고야 [1,500m]에서 주릉근처 고도2,700m 까지 빙하 눈길로, 등산 6시간가량 흙을 밟을 수 없었다,

poto01646512.jpg

북 알프스[히다산맥105KM]는 남북으로 Y자 형태로 널브러져 있다, Y자 중심 삼각엔 구로베 협곡 댐 물결이 산맥을 갈라놓고,

Y자 남쪽 끝은 히다산맥 최고봉 오쿠호다카다케 3,190m 자리하고 가을 단풍 명소이다,
Y자 왼쪽은 무로도 타테야마 [쯔루기다케2,999m 오난지오야마3,015m 오야마3,003m] 산군들이 위치하고,
Y자 오른쪽 북쪽은 하쿠바 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 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6m]등과 협곡빙하 산상호수 와 어우러진
야생화 군락이 분포되어있어 여름 산행지로 매력적이다,

poto01646513.jpg



poto01646514.jpg



poto0164662.jpg

지나온 다이세케이[大雪溪]를 내려다보고,

poto0164663.jpg

2017년 8월 답사 때는 야생화가 군락을 이룬 고산식물 보호구역이 가파른 설 벽을 만들고 있어 날씨 상황에 따라선 위험요소로 둔갑 될 수도 있는 구간이다,

poto0164665.jpg

진행방향 오른쪽으로 비탈 경사가 심해 보행중심이 요구되고 불어오는 바람도 유의해야한다,

poto0164666.jpg

다소 위험 구간을 패스하고 순조로운 진행,

poto0164669.jpg

근간 일본산에는 70~80세 어르신 그룹을 많이 만나게 되는 반면, 우리나라 현실은 그렇지 못한데 그나마 이번 우리 대원연령은 고무적이다,

poto01646610.jpg

이구간은 해발 2700정도로 중부산악국립공원에서 고산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중인데 눈으로 덮어버렸다,

poto01646612.jpg

간간히 눈을 피해 쏟아 올라 자태를 뽐내는 녀석들도,

poto01646611.jpg

다이세케이[大雪溪]패스하고 점심 후 긴 휴식, 정상 아래산장 숙식 매뉴얼 로 시간적으로 부담 없는 일정이다,

poto01646613.jpg

근경 사쿠시다케2,812m 원경 하쿠바 야리가다케2,903m,

poto01646615.jpg

다이세케이[大雪溪]는 시로우마다케와 사쿠시다케를 구분하는 동쪽 하쿠바 방향 골짜기에 일본 최대 빙하를 형성해 다이세케이[大雪溪]로 불리 운다,

poto0164671.jpg

주릉선 올라 서기전 산장 앞에서 하쿠바 배경으로,

poto0164673.jpg

느림보[7시간30]진행으로 주능선에 올라 반대편[서쪽]다테야마 방향,

poto0164677.jpg

북쪽으로 오늘 묵을 산장과 그 뒤로 시로우마다케[2,932m]정상,

poto0164675.jpg

다테야마 연봉 주변은 구름안개가 요동친다,

poto0164676.jpg



poto0164678.jpg

양지 바른 곳에선 꽃을 피운다,

poto0164679.jpg



poto01646710.jpg

남으로는 사쿠시다케 와 원경 하쿠바 야리가다케,

poto01646711.jpg



poto01646712.jpg

산장 도착해 숙소2층 방 배정받았다, 창가로 다테야마 산군들이 황홀하다,

poto01646713.jpg

카메라만 챙겨 산장 뒤 정상으로 향한다,

poto0164681.jpg

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

poto0164683.jpg

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정상에서 배경은 다테야마 연봉들,

poto0164685.jpg

산장으로 회귀한다,

poto0164687.jpg

남으로는 사쿠시다케 하쿠바 야리가다케 고리유다케....이능을 타고 남으로 한량없이 간다면 14박 정도면 구름에 가려 보이진 않지만,
히다산맥 남쪽 끝에 위치한 북알프스 최고봉 오쿠호다카다케 3,190m 당도할 수 있다, 오른쪽 다테야마 쯔루기다케는 손에 잡일 것 같다,

poto0164688.jpg

남쪽 구름사이로 야리가다케 오쿠호다카다케 가 숨바꼭질하고 있다,

poto0164689.jpg

북서방향으론 도야마,

poto01646811.jpg

석양빛 감도는 산군을 바라보고 산장으로 회귀했다,

poto01646810.jpg

산장 레스토랑은 7.1일부터 영업이라 이용할 수 없어 애석했다,
레스토랑 커피 생맥주 간식 등 간단 식사 가능한데, 작년 답사 때 창가에 앉아 북알프스 산군을 바라보며 음미했던 생맥주는 알프스 풍광마저 함께 마셔버린 듯했다, 일본 남알프스 중앙알프스 북알프스 등 산릉 여러 산장 중 이곳 하쿠바 산장 레스토랑 풍광은 으뜸이라 해도 무방할 것이다,

poto01646814.jpg

어제 산장 체크인 때, 마담께서 내일 진행 코스를 묻는다, 우리 계획코스는 남쪽 [사쿠시다케-하쿠바 야리가다케...]구간 중,
야리가다케 남서쪽 사면에 잔설이 얼고 녹다를 반복하다, 거대 빙벽을 형성해 위험하다고,,,,올랐던 대설계로 하산 하라고 권한다,

이는 안전 할 순 있겠지만 왔던 길 뒤 돌아 하산은 알피니즘 계념으론 신선하지 못하고, 북쪽 고렌게산-하쿠바오이케-노리쿠라다케 트레일 또한
노리쿠라다케에서 텐구하라 내려 서기전 너들 비탈에 300m 가량 빙벽으로 위험하다고 난색을 표한다,

작년[2017년 8월] 답사 때 인식한 지형 감안해 남 북 두 코스 정보로 정황 판단해 본다면, 남쪽 방향 상황은 우리 대원들의 현재 [장비 여권 등] 고려한다면 여지가 없다, 북쪽 코스는 다소 위험하긴 하지만 협력해 진행 가능 하다고 판단해, 어제 밤 대원들과 론의 끝에 북쪽루터 도전하기로 했다,

등반은 도전이고 탐험이다,
우리는 아직 알피니즘 인식 부제하고 사회적 공감대 미비한 환경에서 산악 사고라도 생긴다면, 도심의 잣대와 정서는 알피니즘 활동가들에겐 가혹할 것이다,
안전을 지나치게 강조한다면 등반은 소심해 질것이고 도전 탐험은 위축 될 것이다,

반면 도전 탐험의 열의가 지나쳐 모험적 이라면 등반 사고로 이어질 수 도 있을 것이다, 안전과 도전 그 분수령에서 우리는 활동하고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 정서를 알피니즘 등반 개념으로 구분 한다면 탐험 보다는 안전이 더 강조 되고 있는 것이 사회 현실이다,

poto01646815.jpg

05:30 산장 조식 후, 우리는 산 상황으로 당초 계획한 코스와 달리 북으로 진행한다,

poto0164691.jpg



poto0164692.jpg



poto0164693.jpg



poto0164694.jpg



poto0164695.jpg

시로우마다케 정상을 지나며 뒤돌아보고,

poto0164696.jpg

만나면 행운이 온다는 한 쌍의 라이쵸[雷鳥]를 만났다, 일본 고산에 자생하는 새지만 비상 기능이 퇴화되어 날진 못한다,
하 계절의 깃털은 바위 돌 나무 색이지만 겨울엔 눈처럼 흰색으로 둔갑한다,

poto0164697.jpg



poto0164698.jpg

일본 알프스 산릉 대부분은 수목한계선을 벗어난 3000m 고도 인지라, 트레일 구분이 선명하지 않은 구간이 많다,
특히 산악 날씨는 예보에도 없는 국지성폭우 안개 등이 불현 듯 나타나 조난을 부추긴다,

poto0164699.jpg



poto01646910.jpg



poto01646911.jpg



poto01646912.jpg

시로우마다케[白馬岳2.932m]~미쿠니사카이[三国境] 구간,

poto01646913.jpg



poto0164701.jpg



poto0164703.jpg



poto0164704.jpg



poto0164705.jpg

뒤로 남서 방향에서 안개가 따라와 지나온 시로우마가케는 희미하고 원경 사쿠시다케 는 잠식당했다,

poto0164708.jpg

이정도 날씨엔 트레일 선명하지만, 비와 함께 안개 짙어져 조망 불가하고 돌 일색의 트레일,
바닥 돌이 비에 젖어버리면 길 구분하기 곤란해진다, 일본 산악사고 면면엔 이런 환경에서 기인된 조난이 허다하다,

poto01647011.jpg

미쿠니사카이[三国境] 삼거리,

poto01647010.jpg

고렌게산[小蓮華山2,766m]에서,

poto01647012.jpg

고렌게산[小蓮華山2,766m] 뒤로하고 하쿠바 오이케로,

poto01647013.jpg

연무 드리웠지만 부드러운 능선 트레일 은 장쾌함이다,

poto0164712.jpg



poto0164713.jpg

지나온 길을 돌아보고,

poto0164715.jpg



poto0164717.jpg



poto0164718.jpg

뒤로 지나온 고렌게산[小蓮華山2,766m]

poto0164719.jpg



poto01647111.jpg

멀리 하쿠바 오이케가 보인다,

poto01647113.jpg



poto01647114.jpg

지난해 8월에는 호수 산장부근에 야생화 밭이었지만 아직 눈으로 덮고 있다,

poto01647115.jpg

하쿠바 오이케 산소우는 아직 영업 하지 않는다,

poto0164722.jpg

하쿠바 오이케산소우[白馬大池山壯] 지나서 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6m]로,

poto0164725.jpg

호수에 물과 눈이 공존한다,

poto0164729.jpg



poto01647211.jpg

하쿠바 오이케산소우[白馬大池山壯]돌아 올라 노리쿠라다케로,

poto01647212.jpg



poto01647213.jpg

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6m],

poto0164733.jpg

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7m)~텐구하라(天狗原2.180m)구간,

poto0164734.jpg

내려다본 텐구하라, 너들 슬립에 300m가량 로퍼가 설치되어있다,

poto0164735.jpg

밧줄 노치지 않는다면 안전하게 패스 할 수 있지만, 경사 구간 길이로 인해 2번 이상 줄을 잡고 선체로 휴식과 함께 팔 근력이 요구된다,

poto0164736.jpg

노리쿠라다케(乘鞍岳2.437m)~텐구하라(天狗原2.180m)구간,

poto0164738.jpg



poto01647311.jpg

배려 협심으로 안전하게 패스하고 텐구하라에 당도한다,

poto0164746.jpg



poto0164744.jpg

2400고도에서 2100으로 단숨에 고도를 낮춰 위험구간을 모두 패스하고, 텐구하라에서 점심을 먹고 쯔가이케산소우(梅池山莊)로... 발걸음 가볍다,

poto0164745.jpg

텐구하라(天狗原2.180m)뒤로하고 쯔가이케산소우(梅池山莊)로,

poto0164747.jpg

쯔가이케산소우(梅池山莊) 쯔가이케 내셔널파크를 뒤로하고,

poto01647410.jpg

곤돌라 이용해 쯔가이케 중앙주차장[梅池中央駐車場]도착해 산행[7시간30분]종료하고, 온천 샤워 후 송영 차량 이용해
나고야 시내 스시&불고기 전문점에서 저녁을 먹고 이동, 공항인근 호텔1박 후 다음날[2018.6.26.일] 나고야-부산 안전하게 돌아왔다,

일본은 연봉산행 즐길 수 있는 3개의 알프스산맥과 2000~3000m이상 수많은 산들이 깨끗하게 잘 보존되어있고, 인접해 있어 많은 시간 내지 않아도
이질적인 빙하 야생화 함께 3000m급 고도산행 유용하며, 또한 준령에 위치한 산장이 잘 발달되어있고 음식 또한 정갈해 거부감이 없다,
우리나라 산군1000~2000m급 을 두루 섭렵한 마니아라며 고도를 올려 도전할 것을 강력 추천한다.

부산산정산악회 http://www.mysanjung.co.kr
산행대장 김 홍수 올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05건 1 페이지
  • RSS
산행후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10278 2010-02-04
공지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07759 2012-08-15
공지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09019 2011-09-30
공지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08894 2010-08-17
901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291 2019-08-28
900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407 2019-07-03
열람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719 2018-08-28
898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77 2018-08-25
897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708 2018-08-18
896 이정임 이름으로 검색 520 2018-07-27
895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006 2017-11-13
894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740 2017-10-27
893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078 2017-09-24
892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896 2017-09-13
891 산정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825 2017-06-14

검색